메뉴 바로가기 내용 바로가기

뉴스

보령제약의 생생한 뉴스를전달드립니다.

리스트 검색 폼
검색결과 총 367
기간  ~ 

  • - 항암제 ‘아바스틴‘의 국내 첫 바이오시밀러 9월 1일 발매 - 오리지날 대비 37% 낮은 약가, 유효기간 연장 ‘강점‘ 보령제약(대표 장두현)과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 고한승) 간 국내 독점 판권계약을 체결한 바이오시밀러 ‘온베브지주(ONBEVZITM, 성분명 베바시주맙)’가 1일 발매됐다. 사진설명: 온베브지주 BI ‘온베브지주‘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항암제 ‘아바스틴(AVASTIN®)‘의 국내 첫 바이오시밀러로, 지난 3월 국내 최초로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9월 1일, 약제급여목록에 등재와 동시에 발매된 ‘온베브지주‘는 임상 1상과 3상을 통해 오리지널 제품인 ‘아바스틴‘ 과 비교하여 동등한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제품이다. ‘아바스틴‘ 대비 37% 낮은 경제적인 보험 약가를 통해 더 많은 환자에게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유효기간 역시 24개월에서 36개월로 늘려 저장을 용이하게 하였다. 적응증으로 전이성 직결장암, 전이성 유방암, 비소세포폐암, 진행성 또는 전이성 신세포암, 교모세포종, 상피성 난소암, 난관암 또는 원발성 복막암[i], 자궁경부암 등을 보유하고 있다. 항암제 시장점유율 1위(국내 제약사 기준)인 보령제약은 차별화된 항암제 영업마케팅 경쟁력과 ‘온베브지주‘의 제품 우수성을 바탕으로, 연간 1,200억 원대 국내 ‘베바시주맙’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보령제약 Onco부문 김영석 부문장은 “’온베브지주’는 ‘아바스틴 대비 37% 경제적인 약가‘와 ‘사용 편의성 강화’라는 특화된 장점은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것은 물론 치료 성과도 높이는 확실한 대안이 될 것“이라며, “삼성바이오에피스 제품력과 보령제약 영업 경쟁력 간의 시너지를 높여, ‘온베브지주‘의 빠른 시장 안착 및 점유율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 - 진행성(FIGO stages ⅢB, ⅢC 및 Ⅳ) 상피성 난소암, 난관암 또는 원발성 복막암 환자에게 front-line 요법제로 카보플라틴과 파클리탁셀 화학요법에 병용투여 - 백금계 약물에 감수성이 있는(platinum-sensitive) 상피성 난소암, 난관암 또는 원발성 복막암 환자의 첫 번째 재발 시 카보플라틴·파클리탁셀 화학요법과 병용투여
  • 보령제약(대표 장두현)은 1일 인사를 통해, Rx부문장으로 정웅제 전무를 임명했다. 정웅제 신임 Rx부문장은 2017년 보령제약에 입사해 최근까지 Rx부문 의원영업본부장을 맡아왔다.   <보임> ◈ Rx부문장    정웅제 전무   - 임명일 : 2021년 9월 1일  
  • 보령제약, 대표이사 변경

    • 2021.08.30
    • 조회수 : 395
    보령제약이 30일 이사회를 열고 안재현, 이삼수 각자 대표이사를 ‘장두현 現 보령제약 경영총괄 부사장, 단독 대표이사로의 변경안‘을 의결하는 한편, ‘장 부사장의 사장 승진‘도 함께 발표했다. 사진설명: 장두현 신임 대표이사 이번 이사회를 통한 대표이사 변경은 ‘중장기 경영전략과 22년도 경영계획을 책임 있게 수행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그 배경을 밝혔다. 안재현, 이삼수 사장은 사내이사이자, 최고경영위원회 의장으로서 역할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보령제약은 COVID-19 이후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맞춘 경영효율성 제고, 글로벌 경쟁력 강화, 성장 동력으로서 LBA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 유상증자를 통해 약 1,000억 원의 투자재원을 확보하는 등 중장기 성장 동력 발굴과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 - 9월 30일까지 공모, 대한민국 의사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 - 대상 수상자에게 순금 25돈 메달 수여...작가 등단 기회도   보령제약(대표 안재현·이삼수)이 주최하는 ‘제17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이 오는 9월 30일까지 작품을 공모한다. 사진설명: 보령의사수필문학상 로고 대한민국 의사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유 주제로 작성된 200자 원고지 15매 내외(A4용지 2장 반) 분량의 수필 작품이라면 응모 가능하다.   입선작은 ‘한국수필문학진흥회‘에서 예심과 본심을 거쳐 10월 중에 발표할 예정이며, 대상(1명), 금상(1명), 은상(2명), 동상(5명) 수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특히 대상 수상자에게는 순금 25돈 메달이 수여되며, 수필 전문 잡지인 ‘에세이문학‘을 통해 작가로 등단할 수 있는 특전도 제공된다. 금상 수상자에게는 순금 15돈 메달, 은상 수상자에게는 순금 10돈 메달, 동상 수상자에게는 상품권 100만원이 수여된다.   올해로 17회를 맞는 ‘보령의사수필문학상‘은 의사들이 직접 쓴 수필문학을 통해 인술과 생명 존중, 사랑 의미를 널리 알리고자 보령제약에서 2005년 처음 제정한 상이다.   의사들의 따뜻한 글이야말로 ‘또 하나의 인술‘이라는 믿음으로 이어져 온 보령의사수필문학상은 지난 16년간 133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작년에는 부산탑비뇨의학과의원 장석창 원장의 ‘내 모습은 밤 11시 30분‘ 작품이 대상을 수상했다.   ‘제17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응모 방법은 보령제약 홈페이지(http://www.boryung.co.kr/contribution/essay_regist.do)에서 확인할 수 있다.
  • - 중국 대형제약사 ‘시노팜‘과 약 1,000억 원 규모 ‘겔포스‘ 공급계약 체결 보령제약(대표 안재현·이삼수)이 중국 국가기업인 ‘시노팜(China Sinopharm International Corporation)‘과 약 1천억 원 규모의 제산제 ‘겔포스(중국제품명 포스겔)‘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 규모는 8,714만 달러(한화 약 1,000억 원)로, 시노팜은 향후 5년간 중국 대륙 32개 성(省) 전역의 병원, 약국, 보건소 등을 대상으로 ‘겔포스‘를 독점 판매하게 된다.   보령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기존에 일부 지역에 국한되었던 ‘겔포스’의 공급망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됐다. ‘국민 위장약 겔포스‘는 지난 1992년 ‘포스겔(Phosgel)’이라는 이름으로 국내 일반의약품 중에서는 최초로 중국 시장에 진출했다. 2004년 현지 매출 100억 원을 달성하고, 2014년에는 현지 매출 500억 원을 넘어섰다.   ‘겔포스‘은 1975년 국내에 발매된 이후 47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보령제약의 간판 제품으로, 흡착성이 좋은 겔 형태의 알칼리성 물질이 과도하게 분비된 위산을 중화시켜 속쓰림과 더부룩함 등의 증상을 완화해준다.   이러한 효능으로 중국인에게도 사랑받아온 ‘겔포스‘는 현재 중국 내 인산알루미늄 제산제 시장에서 80%를 점유하고 있으며, 강력한 유통망과 영업력을 갖춘 시노팜과의 협업으로 성장이 더욱 가속화될 것 전망된다.   한편, 시노팜은 1952년 설립된 중국의 대형 제약사로 2019년 기준 5,000억 위안(한화 약 86조 8,0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중국 국무원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 직속기업으로 6개 의약품 회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 내 의약품 수입·유통·판매 분야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