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내용 바로가기

뉴스

보령제약의 생생한 뉴스를전달드립니다.

리스트 검색 폼
검색결과 총 284
기간  ~ 

  • 보령제약, 이중작용의 신세대 위궤양치료제 ‘스토가’ 국내 도입 위산 분비 차단과 동시에 위점막 보호하는 유일한 에이치투-수용체길항제 3일 오후, UCB와 국내 독점 라이센스 계약 체결 보령제약(대표 김상린)은 3일 오후 서울 원남동 보령빌딩에서 글로벌 제약사 UCB S.A.의 일본 자회사와 새로운 개념의 위궤양 치료제 ‘스토가’(STOGAR)의 국내 판매를 위한 독점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 이 제품은 에이치투-수용체길항약(H2-receptor antagonist)으로 기존 제제와 달리 위산 분비를 지속적으로 차단할 뿐만 아니라, 위점막 보호 및 위점막 혈류를 증가시키는 이중작용을 통해 위궤양 재발율도 낮췄으며, 치료효과도 높게 나타난다. 또한 최근 연구 결과를 통해 위궤양 십이지장궤양의 주 원인인 헬리코박터 파이로리(H.Pylori)균 감염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사실도 확인돼 특히 주목된다. 현재 국내 에이치투-수용체길항약 시장은 8백억 원 대로, 보령제약이 이중작용을 갖고 있는 스토가를 발매함으로써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보령제약은 이 제품에 대해 임상 시험을 거쳐 식약청 승인을 받은 후 내년 말 경 국내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기존 제품 보다 뛰어난 이중작용의 효과를 기반으로 향후 수 년 내에 300억대 이상의 거대품목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날 계약식에는 보령제약 김승호 회장과 일본 UCB사 파브리스 에그로(Fabrice Egros) 사장이 참석했다. 일본 UCB사는 1988년 설립된 이래 지르텍, 스토가, BUP-4 등의 제품을 갖고 있는 회사다. 한편 UCB사는 전세계 40여 개 나라에 걸쳐 8천5백여 명의 종업원을 두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로 중추신경, 알레르기 및 호흡기 질환, 면역 및 암 영역에 강점을 보이고 있는 회사다. 본사는 벨기에에 있으며, 2004년 말 매출액은 21억 유로(약2조6천억 원)다.
  • 보령제약, 충남대 약학대생 2명에 장학금 전달 보령제약(대표 김상린)은 7일 서울 원남동 보령빌딩 대강당에서 보령그룹 김승호 회장과 충남대학교 약학대학 권광일 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대학교 국제교류관 1층에 마련될 보령홍보관 관리를 담당할 2명의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김승호 회장과 충남대학교의 인연은 각별하다. 김 회장은 지난 2003년 5월 충남대학교 약학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21세기 제약산업과 우리의 과제’라는 제목의 특강을 한 바 있다. 2003년 9월에는 충남대학교에서 김 회장이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명예약학박사 학위를 수여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이어 2004년 인류건강에 공헌하기 위해 아픈 이들의 쾌유에 도움이 될만한 일을 찾던 중 충남대학교병원에 환자들을 위한 야외 휴게시설 ‘소원정’을 설치해 기증하기도 했다. 이러한 김 회장의 뜻을 기릴 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 출신 제약인으로서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기념하기 위해 충남대학교 측은 오는 11월 개관 예정인 국제교류관 1층에 보령홍보관을 운영할 뜻을 전해왔다. 이에 따라 보령제약은 우수인력의 육성과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인 산학협력관계의 구축을 위해 올해부터 충남대학교 약학대학 학생 중 매년 우수한 학생 2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하고 이날 첫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충남대학교 국제교류관에 마련될 보령홍보관에는 ‘인본주의에 입각한 공존공영의 실현’이라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인재육성과 사회공헌에 이바지해 온 김승호 회장의 경영활동, 보령그룹의 발전과정 등을 알리는 보물이 전시될 예정이다.
  • 보령제약, 세파계 GMP공장 준공식

    • 2005.05.25
    • 조회수 : 6364
    국제적 수준의 세파계 항생제 생산 시설 마련으로 경쟁력 우위 확보 총연면적 7,429평으로 세파계 항생제 점유율 10% 수준까지 확대 기대 보령제약(대표 김상린)은 24일 오후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보령제약 공장에서 김승호 회장, 김은선 부회장, 김상린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파계 GMP공장 및 창고 증축 공사 준공식’을 가졌다. 세팔로스포린 항생제 제조라인의 독립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시작된 이번 공사는 총공사비 105억원을 들여 10개월 만인 24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에 돌입하게 됐다. 이로써 보령제약은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 우수의약품제조품질관리기준(cGMP: 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s)의 수준에 근접하는 세계적 GMP시설을 갖추게 됐다. 세파계 GMP공장의 준공으로 보령제약 안산공장의 총연면적은 7,429평으로 늘어났다. 세파계 항생제 생산규모는 연간 500억 원으로 늘어나게 됐으며, 전체보관시설능력도 7,832pallet(300억 원 규모, 기존 5,772pallet)까지 늘어난다. 김승호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세파계 GMP 공장 준공은 글로벌시대의 무한경쟁 속에서 경쟁사 보다 한발 앞선 의사결정과 투자를 실행함으로써 보령이 지향하는 토탈 헬스 케어(Total Health Care)를 통해 선진 제약기업으로 발돋움 하는 굳건한 초석을 다지는 역사적 성과로 길이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세파계 항생제 시장은 약 2천억원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중 보령제약은 올해 10% 수준인 210억 원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현재 보령제약은 메이엑트, 맥스핌, 라다세프, 듀리세프, 세파트렉스, 세프트리악손 등 총 8개의 세파계 항생제를 생산하고 있다.
  • 2005년 직원 정기 승진인사 단행, 총218명 승진 보령제약은 2일 김상린(金祥麟, 58세, 사진별첨) 대표이사 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발령하는 등 총218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김 사장은 지난해 어려운 국내외 여건 속에서도 매출 1천679억원을 기록하고,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51% 성장한 86억원을 달성하는 등 내실있는 경영을 펼친 것이 높이 평가돼 사장으로 승진 발령됐다. 지난해 1월 2일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취임한 바 있다. 한편 보령제약은 이날 217명에 대한 직원 정기 승진인사도 발령했다. 보령제약은 전체 임직원의 30%선에 육박하는 대대적인 직원 승진인사를 통해 임직원들의 사기를 북돋움으로써, 지난 1월 3일 발표한 ‘inno-BR(혁신보령)’의 경영혁신 비전을 바탕으로 2009년까지 5천2백억원의 매출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중장기 비전의 목표를 반드시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보령제약은 올해 매출 2천200억원, 경상이익 22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 회사측에서 제시하는 임금인상률을 아무런 조건없이 수용할 것이라고 밝혀 ‘Inno-BR’ 실천의 첫 해 경영목표 달성을 희망하는 노조원들의 뜻 반영 보령제약 노동조합(위원장 장병섭)은 28일 2005년도 임금인상률 결정권을 전적으로 사측에 일임하며 노조는 회사측에서 제시하는 임금인상률을 아무런 조건없이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보령제약은 매년 4월 임금인상 협상을 위해 투여되던 소모적인 시간 낭비를 없애고 생산 및 경영활동에 매진함으로써 새로운 5개년 경영혁신 비전인 ‘inno-BR’(혁신보령) 실천 첫해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소중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장병섭 노조위원장은 “새로운 경영혁신 비전인 ‘inno-BR’ 실천의 첫 해를 맞아 노사가 신뢰를 바탕으로 하나되어 경영목표를 반드시 달성하고자 희망하는 노동조합원의 뜻을 모은 결과”라고 밝혔다. 김상린 대표이사는 “노사간 신뢰 쌓기에 앞장서주고 있는 노동조합의 결정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노동조합의 소중한 뜻을 이어나가 올해 경영목표를 반드시 달성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령제약 노사는 분쟁없는 노사문화를 만들어 미래지향적인 상생의 신노사문화를 창출하는데 앞장서오고 있다. 1999년 이후 5차례에 걸쳐 ‘목표달성을 위한 노사결의대회’를 갖고 노사화합을 다지며 새로운 노사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것. 보령제약 노동조합은 지난 1987년 8월 설립됐으며 현 장병섭 노조위원장은 최근 재선임됨으로써 1996년 이후 노조위원장을 네번째 연임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