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내용 바로가기

뉴스

보령제약의 사회공헌 활동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보령의사수필문학상 대상에 권준우(홍성의료원 신경과)과장 선정

  • 2006.12.12
  • 조회수 : 6179

보령의사수필문학상 대상에 권준우(홍성의료원 신경과)과장

- 뇌졸중 투병중인 할머니와의 에피소드 그린 <죽음 값 만원>

- 1 개월 간 총 186 212개 작품 출품

- 28일 시상식 열려 대상 등 총 5명 순금트로피 수상

‘제 2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대상에 홍성의료원(충남 홍성)신경과 권준우(31, 사진)과장이 선정됐다. 권준우 과장의 수상작은 뇌졸중으로 편마비를 앓고 있는 할머니로부터 편히 죽게 해달라는 요구를 받고 난처해진 의사의 입장을 다룬 <죽음 값 만원>이다.

‘당신은 휴머니스트입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지난 8 21일부터 10 20일까지 약 2 달간 총 231, 250편의 작품이 출품되었으며 한국 수필문학진흥회 (회장 맹난자)에서 심사를 맡았다.

금상은 암투병 환자의 남편이 부인의 빠지는 머리카락을 보며 느낀 감정을 그린 <머리카락>허원주(동아대학교 병원 방사선종양학과)교수, 은상으로는 의사인 아들이 실명한 아버지의 인생에 대해 고해하듯 쓴 <아버지의 어둠>유인철(유소아과 원장/경기 안산)원장이, 동상은 <눈물의 결혼식> <약속>의 염창환(관동의대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 경기 고양)교수와 고석찬(서울 의료원 / 서울 강남)인턴이 각각 선정됐다. 이들은 28일 보령제약 강당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순금 트로피를 수상한다.

심사를 주관한 한국 수필문학 진흥회의 맹난자 회장은 “생과 사를 넘나드는 암울한 테마 속에서도 환자와 의사 사이에 피어나는 끈끈한 인간애를 어느 작품에서나 발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보령의사수필문학상은 의사들이 직접 쓴 수필문학을 통해 생명과 사랑의 의미를 널리 고취하고자 보령제약에서 2005년 처음 제정한 상이다. 사랑의 손으로 의술을 베푸는 의사들이 써 내려가는 감동의 이야기가 이 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 또 하나의 의술임을 알리고자 하는 보령제약의 뜻을 담고 있다. 지난해에는 제주 연세가정의학과의원 이중근 원장의 ‘베릿내’라는 작품이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 원장은 올해 초 수필전문 잡지 ‘에세이문학’을 통해 공식 등단하기도 했다.

TOP